홈 > 베트맨프로토 > 스포츠연예
스포츠연예

꼴찌 현대건설 3위 IBK기업은행까지 꺾고 3연승 질주

소식통 0 98 0 0

 

현대건설 양효진이 13일 IBK기업은행전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건설꼴찌 현대건설이 3위 IBK기업은행에 역전승을 거두며 파죽의 3연승을 달렸다. 

현대건설은 수원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4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홈경기서 마야와 양효진의 쌍포가 터지며 IBK기업은행에 세트스코어 3대1(21-25, 25-21, 25-19, 25-17)로 승리했다. 새해들어 한국도로공사(2일 3대1승), KGC인삼공사(5일 3대0 승)를 연달아 꺾은 현대건설은 IBK기업은행까지 꺾으면서 확실하게 상승세를 타게 됐다.

경기전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이 "4라운드 마지막 경기인데 승리를 하면 좋겠다. 자신감을 가지고 4라운드를 마치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나타냈다. 

하지만 IBK기업은행에게 이번시즌 3라운드까지 모두 패했던 현대건설이었다. 게다가 9세트를 내주는 동안 따낸 세트는 단 하나 뿐. 압도적으로 패했기에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승리하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KGC인삼공사전 이후 일주일간의 휴식이 도움이 됐다. "그동안 경기 일정이 타이트해 선수들이 잔부상도 있고, 컨디션이 그리 좋지 않아 일주일 동안 휴식을 하면서 정비를 할 수 있었고, IBK기업은행전을 준비할 수 있었다"라고 한 이 감독의 말대로 현대건설의 플레이는 활기를 넘쳤다.

1세트 초반 뒤졌다가 17-17 동점까지 만들어 역전까지 바랐던 현대건설은 한순간의 방심으로 21-25로 내줬다. 현대건설의 분위기가 꺾일 줄 알았으나 현대건설은 2세트부터 오히려 더욱 살아나기 시작했다. 2세트 초반 현대건설이 마야와 양효진의 활약으로 7-2까지 앞서며 분위기를 타기 시작했다. IBK기업은행은 불안했던 세터 이나연을 양효선으로 바꾸고 추격을 시작해 11-11 동점을 만들었지만 현대건설은 무너지지 않았다. 정지윤과 마야의 강한 서브가 IBK기업은행의 수비는 흔들렸고, 원활하게 공격이 이뤄지지 못했다. 현대건설은 2세트를 25-21로 잡으며 세트스코어 1-1을 만들었다 상승세는 3세트까지 이어졌다. IBK기업은행의 수비가 여전히 불안했고, 현대건설은 마야를 앞세워 마음껏 공격하며 8-1로 앞서면서 승기를 잡았고, 이를 끝까지 놓치지 않고 25-19로 잡아 역전에 성공했다.

4세트, 초반 랠리속에서 앞서나간 쪽은 현대건설이었다 6-6 동점에서 마야의 퀵오픈으로 7-6으로 앞선 현대건설은 고유민의 서브에이스와 마야의 공격, 상대 범실 등으로 단숨에 12-6까지 앞섰다. 이후 IBK기업은행이 추격에 나섰지만 현대건설은 동요하지 않았고, 갈수록 수비가 안정되고 공격은 날카로웠다. 24-17에서 세터 이다영의 페인트 공격이 성공하며 3대1의 승리가 완성됐다.

현대건설은 마야가 양팀 최다인 36득점을 하며 공격을 주도했고, 양효진도 17득점을 기록했다. IBK기업은행은 어나이가 32득점, 김희진이 14득점, 김수지가 11득점을 하며 분전했다.  

 

 주소를 모르실때에는 구글에서에서""를 입력해보세요

가입후 > 고객센터 > 등업신청 > 레벨3 업 모든서비스 이용가능

문의 방법 카톡 ID: avata1004  메인화면 > 고객센터 > 1:1 문의

회원님들의 글쓰기와 댓글이 많은 힘이 됩니다.

 카카오톡 스포츠 단톡방 오픈!

https://open.kakao.com/o/gK9Hq28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248(80) 명
  • 오늘 방문자 4,159 명
  • 어제 방문자 7,792 명
  • 최대 방문자 8,062 명
  • 전체 방문자 1,209,165 명
  • 전체 게시물 72,844 개
  • 전체 댓글수 82,064 개
  • 전체 회원수 20,035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