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교체될 때, 리피가 눈을 못 떼더라

소식통 0 375 0 0

 


[스포탈코리아=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손흥민이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중국전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16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나얀 스타디움서 열린 중국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최종전에서 황의조와 김민재 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3연승을 질주, 조 1위로 16강에 직행했다.

벤투 감독은 향후 일정, 대진을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합류한지 채 3일이 안 된 손흥민 카드를 과감하게 꺼냈다. 이는 한 수였다. 적장인 마르첼로 리피도 손 쓸 수 없었던, 좀처럼 흥분하지 않는 그를 화나게 만든 완벽한 경기였다.

손흥민은 이날 원톱인 황의조 뒤에 배치됐다. 초반부터 간결한 터치, 드리블 돌파로 상대 진영 곳곳을 헤집고 다녔다. 전반 12분 중국 페널티박스 안에서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2분 뒤 황의조가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이는 시작에 불과했다. 손흥민은 강력한 슈팅을 시도하며 골문을 위협했다. 특히 날카로운 오른발 킥이 빛났다. 후반 6분 코너킥으로 김민재의 헤딩골을 도왔다. 공격에서 패스를 통한 연계, 빠져 들어가는 움직임, 예리한 슈팅까지. 공격수로 모든 걸 보여줬다. 상대 수비는 반칙 외에는 막을 방법이 없었다. 

벤투 감독은 후반 44분 손흥민을 불러들이고, 구자철로 마지막 교체를 사용했다. 손흥민은 부주장인 김영권에게 완장을 건넨 후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이때 테크니컬 에어리어에 있던 리피 감독은 손흥민을 또렷이 쳐다봤다. 터치라인을 나와 벤투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할 때까지 눈을 못 뗐다. 그것도 고개를 돌려 끝까지 응시했다. 

과연 리피 감독은 속으로 어떤 생각을 했을까.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역시 명성대로 대단하다는 걸 눈으로 직접 확인했다. 관중석에서 터진 손흥민을 향한 기립박수가 리피 감독의 시선을 대변해준다. 경기 후 그는 “한국의 빠른 공격, 힘에 밀렸다. 모든 면에서 압도당했다”며 패배를 받아 들였다. 

 

 주소를 모르실때에는 구글에서에서""를 입력해보세요

가입후 > 고객센터 > 등업신청 > 레벨3 업 모든서비스 이용가능

문의 방법 카톡 ID: avata1004  메인화면 > 고객센터 > 1:1 문의

회원님들의 글쓰기와 댓글이 많은 힘이 됩니다.

 카카오톡 스포츠 단톡방 오픈!

https://open.kakao.com/o/gK9Hq28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 현재 접속자 373(157) 명
  • 오늘 방문자 8,392 명
  • 어제 방문자 15,391 명
  • 최대 방문자 19,602 명
  • 전체 방문자 2,405,876 명
  • 전체 게시물 142,491 개
  • 전체 댓글수 241,156 개
  • 전체 회원수 21,471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