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중공이 감춰왔던 추악한 비밀을 드러내다

아바타경제 0 163 0 0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그동안 중국이 감춰왔던 어두운 면모를 드러냈습니다. 


관광차 우한을 방문했다가 질병 확산 이후에도 남기로 선택했다는 ‘짝퉁’ 미스터 빈. 그는 왜 중국 공산의 대변인이 됐을까요?

 

 

 

 

 

0 Comments
포토 제목
  • 현재 접속자 383(181) 명
  • 오늘 방문자 7,736 명
  • 어제 방문자 10,589 명
  • 최대 방문자 24,335 명
  • 전체 방문자 3,831,027 명
  • 전체 게시물 218,624 개
  • 전체 댓글수 476,882 개
  • 전체 회원수 31,898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