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때 도서대여점 아줌마 따먹은 썰 2

인천파워레… 26 1406 4 0
반응좀  있어서  이어서  올리겠습니다 

 

그날 아줌마와의 첫경험? 이후  아줌마보기가 좀  민망해서  한 일주일정도는  도서대여점에  안갔었다  그러나 다시

성욕이  발동해서  학교 등교를 했는데 아프다고  구라를

치고는 오전에  조퇴를 하고  도서대여점으로 향했다

도서대여점에  들어가니 역시나 아줌마는 채팅 삼매경 ㅋㅋ

나는  뻘줌히  만화책을  고르는척 하고 있었고  좀  있다가

아줌마는  채팅을  그만두고는  나를  불렀다  아줌마는

너  왜이리 일찍  여기왔냐고 물었고  나는  아줌마가 너무

보고 싶어서 조퇴하고 왔다고 말해주었다  아줌마는  크게

웃더니  저번에  왜 내구두에다 ㅈㅈ를  비볐니?  난 호기심

에 그랬다고 대답했다  아줌마는   일어나서  도서대여점 

문쪽으로  가서는  문을 열고  주변을  살핀후  문을 걸어

잠궜다  아줌마는 내 앞으로 와서  넌 내가 그렇게 좋으니?

난 전 아줌마가 너무 좋아요 라  말하자   갑자기  아줌마의

손이  내 바지지퍼를 내리고는  팬티위를 쓰다듬어 주었다

순간 나는 살짝 당황했지만  아줌마의 손길에 리드당하고

있었다  슬슬 팬티위를 쓰다듬어 주니 내 ㅈㅈ는  금방

벌떡 일어났고  아줌마는  발딱선 내ㅈㅈ를  조물딱 조물딱

만지고  있었다   나는 이왕 이렇게 된거  더 과감하게 

아줌마에게  저  아줌마의  ㅂㅈ가  보고싶어요 라  말해주었다  아줌마는  웃으면서  그래  그럼  니가  벗겨봐 

그말을  하자마자 나는  아줌마를 눕히고  천천히  아줌마의

바지를 살며시  벗겼다  바지를 벗기자  아줌마의 보라색

팬티가  눈에 들어왔다  ㅂㅈ털은 많은지   팬티 앞부분에

 ㅂㅈ털이  삐죽삐죽   나와 있었다  ㅋㅋ  나도 아줌마의

팬티 앞부분을  슬슬 비비다가  팬티를 벗겨 보았다

역시 털이  무지  많았다 ㅋㅋ  나는 ㅂㅈ도 벌려보았고

살짝  핑크빛이 돌았다  아줌마의 ㅂㅈ에서 살짝 찌린내도

풍겨왔다    나는  아줌마의 ㅂㅈ가 너무  먹고 싶어서  

아줌마에게 말도 없이  나는 얼굴을 아줌마 ㅂㅈ에다  쳐

박고는  아줌마의 클리토리스를  입에 물고 빨기 시작했다

아줌마는 갑자기  일어난 상황에 당황한 기색이였다

나는 아랑곳하지않고   아줌마의 클리토리스와 둔덕을 

혀와 입으로  계속 핥고  있었다  그러자  갑자기  도서대여점 문이  덜컹덜컹   움직였다   우린  기겁하듯  놀랐고

문이 잠긴 줄  모르고  도서대여점 손님이  문을 열다가

나는 소리에  우린 구석에서 숨을 죽이고  있었다  좀있다

손님이  갔는지  문여는 소리는 안났고 우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순간 아줌마와 눈이 마주쳤는데  좀  뻘줌했다 ㅋㅋ

 나는  다시 하자고 말하고는 다시  아줌마의 ㅂㅈ에  입을

갖다댔다   아줌마는 어느새 신음을  내고 있었고  나는

계속  아줌마의 ㅂㅈ를  빨아주었다  어느정도  빨아주다

나는  ㅈㅈ를  꺼내어  아줌마에게  제발 빨아달라고 애원?

했다 ㅋㅋ 아줌마는 내ㅈㅈ를 보더니    먼저 입술로 비비

다가  내ㅈㅈ에다 키스를 하기  시작했다  몇분동안 ㅈㅈ에

키스를 해서 나는 좀  감질나서  그냥 아줌마의 입으로 

넣을려고 하자  아줌마는 내 엉덩이를 찰싹  때리고는 뭐가

그리 급하냐고  핀잔을 주었다 나는 약간 미안한? 마음이

들었고 나는 계속 해 달라고 했다   드디어 아줌마는 서서히

내ㅈㅈ를  아줌마의 입속에 넣어주었다   아줌마의 입에

들어간 ㅈㅈ는 불 붙듯 뜨거워 졌고  나는  섹스하듯이

ㅈㅈ를 천천히  움직이고 있었다   내가 흠모하던 아줌마가

내 ㅈㅈ를 빨아주는 모습을 보니 묘한 흥분감으로 절정에

가버렸다  드디어 사정신호가 왔고  아줌마에게 쌀것같다

고 말해주었다  아줌마는 얼른 입에서 ㅈㅈ를  빼고는

티슈를 찾았다  나는  금방 나올것 같아서  아줌마의 ㅂㅈ털

위에다  싸질러 버렸다 ㅋㅋ  아줌마는 좀 벙하게 싸는걸

지켜보다가  티슈로  내가 싼 정액을  닦고 있었다

나는  ㅈㅈ를  아줌마 얼굴에다 갔다주며 한번더 빨아달라고 했는데  아직  찔끔찔끔  나와서 싫다고 했다 ㅋㅋ

 나는 갑자기  장난기가 발동해서 아줌마가 벗어놓은 보라색 팬티에다가 내 ㅈㅈ를 닦아버렸다 아줌마는   뭐하는

짓이냐며 핀잔을  주었고   나는 아줌마의 ㅂㅈ를  만지고

있었다   아줌마는 흥  깼는지  손님이 올까 불안하다며

슬슬 옷을 입기 시작했다  나도  같이 옷을 입었고  나는

아줌마에게 다음에도 부탁한다며 말하고는 도서대여점을

나갔다

 

다음편도 반응 보고  올리겠습니다

26 Comments
로망스 09.09 16:52  
항상 학교주변 분식집이나 대여점 주인 아줌마와 일이 생기는..ㅋㅋㅋ
야호다 09.09 16:57  
다음편 올려 주세요 빨리요 빨리요 빨리요 넘 재밌어요 ㅎㅎ 빨리 올려 주세요 꾸벅
토토즐딸 09.09 17:04  
다음편이 기대 되네요
소설이지만요
인천파워레… 09.09 17:07  
소설아니에요  약간의 양념좀 친거지  실화입니다ㅠ
자꾸 이런태클 걸면  안올림ㅠ
연우 09.09 18:21  
소설급으로 재밌다고 생각들어요 ㅎㅎ 저는!
연우 09.09 18:21  
소설급으로 재밌다고 생각들어요 ㅎㅎ 저는!
돌로몬 09.09 18:16  
기대됩니다!!!
flyin… 09.09 18:17  
재미집니다 ㅋ 그야주머니는 대단하신분 이군요 ㅋ
해장국 09.09 18:29  
기대할께요
해장국 09.09 18:29  
기대할께요
돌쇠다리 09.10 00:43  
다음 편은 드디어 합체를 하는건가요 ㅋㅋㅋㅋ
만돌이간다 09.10 05:11  
ㅋㅋ재미있네요 잘보고갑니다
F1BES… 09.10 06:44  
잘보고갑니다~
달린다 09.10 14:59  
참 재미 있군요
잘 보고 갑니다
미경맛남 09.10 23:06  
재밌네
꼬꼬놀자 09.11 09:49  
흥미진진하네요 기다려집니다..ㅋㅋ
부천아가 09.11 18:25  
가다려지네요
이땁 09.12 00:38  
ㅋㅋㅋ 재미지네요
실바리스 09.12 22:27  
재미지네요 ㅋ
드미 09.13 12:46  
재밌네요~*^^*
헤이하치 09.14 23:55  
잘 보았어요.
고추맨 09.16 10:54  
잘보고있습니다
포포형님 09.16 14:40  
오랜많에  글읽는데  서버렷네요 ㅎㅎ
이대로숭 09.22 18:19  
슨다
이대로숭 09.22 18:19  
슨다
즐달이여요 8시간전  
그냥 올려둬
포토 제목
  • 현재 접속자 308(132) 명
  • 오늘 방문자 4,901 명
  • 어제 방문자 9,666 명
  • 최대 방문자 10,916 명
  • 전체 방문자 1,473,852 명
  • 전체 게시물 93,613 개
  • 전체 댓글수 120,963 개
  • 전체 회원수 27,551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