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때 노예됐던 썰1

마이트러블 1 940 0 0

 

일단 중딩때 필자는 찐따였음 ㅎㅎ 뭐 찐따까진 아니여도 걍 평범햇음 걍 일찐들 눈에나 ㅈㅂ으로 보였겠지 그냥 평범하게 겜 좋아하고

 

친구들이랑 피방가는 학생이였음 ㅇㅇ (이건 비밀인데 애니도 ㅈㄴ 많이봄 ㅋㅋㅋㅋ 씹덕수준까진 아니여도 꽤 많이 봄ㅇㅇ)

 

 

 

근데 중3되면서 키도 크고 여드름도 없어지고 꾸미기 시작? ㅍ그리고 크면서 2차성징 키도 급성장하니까 원랜걍 귀염상? 이였는데

얼굴도 꽤 잘생겨짐

 

그래서 그때부터 일찐무리랑 같이 어울린듯 자연스럽게 ㅇㅇ'

 

담배도 첨해보고 술도 첨 마셔봣음 ㅋㅋㅋㅋ 축구도 맨날 골퍼나 수비나 했었는데 맨날그새끼들이랑 학교끝나고 풋살 ㅈㄴ해서

 

공격수로 전직함 ㅋㅋㅋ

 

 

 

그러니까 여자는 알아서 붙긴 하드라 근데 내눈도 높아져서 걍 거르고 학원에서 만난 여자애랑 첨으로 사귐 (이내용은 반응 좋으면 나중에 쓸게)

 

하여간 그렇게 지나고 보니까 중3때가 내 인생에서 가장 재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재밌었음ㅋㅋㅋ

 

아싸에서 일찐무리로 이동한거니까 뭐 하여간 서론이 길었넹

 

 

 

 

그래서 고등학교에 일단 입학함

 

그렇게 필자는 신분세탁 된 채로 고등학교 입학함

 

 

첨 입학하고 여자애들한텐 꽤 반응 좋았던거 같애 우리반에서 잘생긴애가 나라고 꼽혔었으니까

 

그리고 좀 잘나가는애들이 알아서 붙어주더라 확실히 중학교때랑 다르게 ㅋㅋㅋㅋ

 

중학교땐 내가 친해지려고 노력해야되는데 고딩땐 애들이 친해지려고 붙는 느낌 ㅇㅇ

 

 

그리고 내 성격도 그렇게 시끄러운 편은 아니고 상대 심리 파악을 잘하는 편이여서

 

왠만하면 상대 특성? 에 맞추면서 대햇던거 같애

 

예를들어 성격이 유치하고 고집쌔고 약간 시비잘털고 자기 주장 강한애들은 그 친구가 원하는 대답이 뭔지

 

훤히 보여서 그냥 그친구가 원하는 대답 잘해주고 칭찬 해주면서 잘 구슬리면 아무리 나한테 적대적인 감정이 있어도

 

나중엔 내가 그 친구를 이용? 할정도로 하여튼 그렇게 관계를 쌓아가니까 결국 그 학교에서 높은 서열에 위치하게 됬어

 

 

그러니까 나한테 막 대하는 사람은 그때부터 없어졌던것 같아

 

근데 또 찐따에서 갑자기 잘나가면 그 심정을 주체 못하고 막 나대는 애들이 있어

 

 

 

내 아는애도 나같은 케이슨데 너무 나대서 다시 ㄹㅇ찐따된 친구도 있었어ㅇㅇ

 

허나 나는 나대는 케이스는 아니고 더더욱 내 감정을 주체못하는 ㅍ사람은 아니여서 다행히 인싸로 고등학생 생활을

 

쭉 마무리 했던것 같애

 

 

각설하고 잘생겨지고 키도 커지니 중3때도 그랬지만

 

그때는 찐에서 잘나가는 무리로 낀 인식이 있었지만

 

고딩때는 그런 인식이 없어서 최고의 전성기를 맞았던것 같애

 

그래서 처음으로 고백?도 받아보고 여자애들한테 선톡이나 연락도 되게 많이 오더라 

 

선배들 한테도 연락오고 근데 고1 때는 아직 어리바리 하고 공부를 되게 열심히 해기도 했고

 

여자 경험도 아직 거의 없던터라 거의 걸렀던거 같음

 

 

예를들어 버스정류장에서 너 귀엽다 이름 귀엽네 페북친구할래? 하면서 접근하거나

 

지 친구한테 나한테 관심있다고 전하는 애나

 

영화보러가서 슴 접촉하거나 허벅지 만지는 애도 있었음 하여튼

 

첨 받아보는 과분한 관심때문에 정신 못차리고 있다가 그 여자애를 만남

 

 

 

그 여자애는 확실히 잘나가는 애였음 얼굴도 매우 이뻤고 

 

하여튼 그여자애가 내 짝이 됬음

 

나는 원래 찐따 기질이 있어서 그런지 하여튼 그때는 잘나가는여자애한테 공포증도 있었던거 같애

 

그래서 얘가 첨엔 잘해주다가  내가 자신한테 ㅈㅂ마냥 쭈글거린다는걸 깨달았는지 그때부터

 

지 꼬봉마냥 날 다룸 ㅋㅋㅋㅋ

 

 

복도에서 지나가면 갑자기 엉덩이 주무르고 앉아있으면 헤드락걸고

 

수업시간 필기도 쳐자다가 쉬는시간에 깨서 내 필기노트 맘대로 가져가고 ㅋㅋㅋㅋ

 

심심하면 딱밤때리고 안마셔틀로 ㅈㄴ씀

 

 

그래서 가오가 너무 상해서 걍 무시 깔까도 생각해봤음

 

근데 얘네 오빠가 되게 무서운 형이여서 괜히 대들었다가

 

그 형한테 끌려가서 맞을까봐 대들지도 못함 ㅋㅋㅋㅋ 그냥 친구들은 어차피 이쁘니까 걍 좋게 생각하란 식으로 넘기고 ㅋㅋㅋ

 

 

 

그렇게 있다가 걔가 카톡으로 고백함 ㅋㅋㅋㅋ "야 꼬봉 사귀자" 이지랄하면서 근데 나는 솔직히 기분이 상한상태이기도 하고

 

어피 사겨도 계속 꼬봉노릇 할거 같아서 싫다고 거절함

 

 

 

그러니까 얘가 갑자기 중학교때 찐따였다면서 진짜 뒤지고 싶냐 내가 사겨주면 감사해야되는거 아니냐고

 

그러는거임 그래서 내 중학교 시절을 아는여자애여서 ㅈ됬다 싶었지 어케 안진 몰라도 얘가 퍼트리면

 

이때까지 쌓아온 내 이미지가 완전 붕괴될수도 있는 상황이였으니까

 

그래서 결국 나는 미안하다고사과함 ㅅㅂ 3년지난 지금 생각해도 뭘 잘못했는진 모르겠지만

 

본능적으로 그 당시 내손은 타자기로 사과하고 있더라 ㅋㅋㅋㅋ  

 

 

 

그래서 얘는 지딴에는 자존심에 금이 갔는지 그때부터 ㄹㅇ 꼬봉마냥 부리드라

 

수업시간에 허벅지 만지고 아침에 등교하는데 과자 사오라 하고

 

지 화장품 내 교과서에 묻히고 낙서하고 ㅅㅂ련이 책싱에 낙서하고

 

페북에 글쓰면 1등으로 댓글쓰라고 하고 기타 등등 그러다가 한달지나서 자리바꾼다고 하길래

 

이 ㅈ같은 짓도 이제 끝나는구나 싶었음 그리고 자리 바꾸고 다행히 딴애와 짝이됨 근데 ㄱ걔가 내 짝한테

 

자리바꿔달라하더라 그래서 또 내짝으로 기어코 오더라 이 ㅅㅂ련

 

 

그러다가 점점 강도가 쌔진다 해야되나? 하여튼 그러다가 일이터짐.... 반응좋으면 계속 씀

 

 내 자리 옆에 거울이 걸려있음 내자리가 뒷자리에서 맨 옆이였음

 

근데 이년이 거울보려고 거울앞으로 옴 나는 내 자리에 앉아서 책 보고 있었음

 

 

근데 이년이 거울보면서 살짝 뒤로와서 엉덩이를 내 등에 닿게하는겨

 

솔직ㅎ히 깜짝 놀랐음 물론 티는 안냈지만 여기서 등을 앞으로 빼야 되나 가만히 있어야 되나

 

ㅈㄴ 고민함 근데 결론적으로 난 가만히 있고 얘가 갖다댄거고 엉덩이 촉감이 되게 부드러웠음

 

그리고 걔는 모르는척하며 거울을 봤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사실 다 알고있었겠지 ㅋㅋㅋㅋ

 

 

 

그러다가 조금씩 움직이더라 솔직히 그때 빼야되는데 기분좋아서 정신못차리고 가만히 있었음 이미 고추는 풀발상태고

 

근ㄷ데 이년이 등에서 내오른팔로 조금씩 이동하는겨

 

그래서 내 오른팔에 닿아서 내가 놀라서 팔을 확 뺌

 

근데 이년이 왜 엉덩이 만지냐? 이거 성추행인데 이지랄로 정색빨면서 갑자기 역관광시전하는겨

 

ㅈㄴ 어이는 없었지만 갑자기 생각지도 못한 전개에 뇌정지 씨게 오더라 ㅋㅋㅋㅋㅋ 그래서 어벙벙 하고있는데

 

갑자기 내꼬추 손으로 확 잡더니 뭐야 발기도 했네 진짜;; 만지고 싶으면 만지고 싶다고 말하든가 하면서 씹뻔뻔하게 나오니까

 

ㄹㅇ 인실좆됬다 싶어서 미안하다고 바로 사과 오지게 박음

 

 

 

그랬더니 그년이 그럼 어떻게 보상할건데 이러길래 나는 그상황에서 뇌정지 오고 뭐라 반박을 하고 싶은데

 

반박하면 ㅈ될거 같아서 걍 하라는대로 할게 라고함 ㅋㅋㅋㅋㅋㅋㅋ

 

진짜 ㅈ같았는데 진짜 지하철같은데서 치한으로 오해 받으면 뇌정지 오는 그런느낌??

 

 

 

그래서 그날 그년이 지네집 오라길래 결국 따라감

 

따라가서 없던일로 해줄테니까 자기노예인증하는 영상 찍으라고 하드라

 

나는 그냥 걔가 말한대로 영상찍고 ㄹㅇ 노예가 됨

 

 

물론초반엔 니들이 상상하는 그런건 없었다 그리고 다행히 학교에선 남자친구 행세로 대신하게 해줌

 

그래서 실제로 걔가 심심할때마다 시내나가서 남친마냥 놀아줘야 됬음 그리고 학교에서는 그 전보단 안괴롭히더라

 

오히려 커플행세 하느라 ㄱㅊ았음 근데 걔네 집가면 걔네 부모님 두분다 맞벌이셔서 걔 밥차려주고 청소하고 설거지하고 ㄹㅇ 노예마냥 부리더라

 

그리고 그년 개인과외교사 마냥 공부 알려줘야 됬음 ㅅㅂ 내 할것도 많은데 걔것도 알려주면서 내것도 공부해야되니 뒤질맛이였음

(근데 전보다 성적은 더오르더라)

 

 

 

그리고 그년 심심할때마다 재롱부려야 했는데 그년이 만족 못하면 내 고추랑 불알 움켜지고 주무름 ㅅㅂ

 

그냥 수치심이랑 자괴감 때문에 자`살하고 싶엇음 그거 당할때마다 생리적으로 풀발되면

 

너는 내노예가 딱인가봐 ㅋㅋㅋㅋㅋ 이지랄 할때마다 죽빵꽂고 싶엇는데 참음

 

그리고 수족식? 그거 시키고 발 핥으라 함 그리고 끝나면 발로 내 꼬추 밟으면서 발기시키고

 

역시 너는 개변태인가봐 하면서 지혼자 좋아죽고

 

 

그러면서 나날이 진짜 노예가 되는 기분이였음 그나마 다행인건 그집에 자주가서 걔네 오빠랑 친해져서

 

적어도 내가 걜 패지 않는이상 쳐맞진 않겠구나 할 정도로 친해짐 물론 그 형은 거의 나가서 친ㄷ구들이랑 노는날이

대부분이긴 했음

 

그리고 그렇게 고1 겨울방학이 끝나고 고2가 시작됨

 

 1.gif?type=w740

1347415589_yG9NAckB_99b99cb53e2c729756d2c2ea0651d7afe59e649f.jpg

1347415589_EAfvj4Fh_156683c2a90eef5e0d1cea9f483a9a32cd3b48ed.gif
 
1347415589_LNqldrm7_29c4958dd0a2e907d71daeaed3663eab5b54322d.jpg
 
1347415589_aCP7mb9x_eccdbf4f998ec49748112a4b506b08ff731c8388.jpg

1347415589_tdOyLfGX_c625824503363de620abac6a95f0bac3975f6047.jpg
 
1347415589_8HSMNPYc_7508bdde458e51764101b45da9696029367f673c.jpg

 

1 Comments
갈근탕복용 09.11 06:52  
ㅋㅋ재밋네요
포토 제목
  • 현재 접속자 333(130) 명
  • 오늘 방문자 4,892 명
  • 어제 방문자 9,666 명
  • 최대 방문자 10,916 명
  • 전체 방문자 1,473,843 명
  • 전체 게시물 93,613 개
  • 전체 댓글수 120,963 개
  • 전체 회원수 27,550 명